[부산/서구] 신선한 바람을 맞으며 자연을 만끽하는 길, 부산 그린웨이 서구 일주로 4코스 대신공원 숲길

2020-09 이 달의 추천길 2020-09-13
조회수327

마음의 힐링, 내 두발의 힐링

걸음 걸음마다 음표가 새겨지는

부산 그린웨이 서구 일주로 4코스 대신공원 숲길


아름다운 자연환경을 가지고 있는 부산

부산은 금정산맥과 금련산맥, 낙남정맥으로 이어지는 어마어마하게 높은 산지를 가지고 있다.

수많은 산들이 도심과 접근해있고 어쩌면 부산 시민은 자연과 가까운 삶을 살고 있는 것이다.

그중 숨 쉬는 자연이라는 표현이 걸맞은 대신 공원 숲길은 힐링이 되는 국내여행지이다.

공원 가는 날. 부산에는 전례 없는 폭우가 내렸고, 하루 종일 울리는 재난문자에 걱정이 많았다.

비가 오면 어쩌지 하는 생각에 마음을 진정시키려 밥을 많이 먹고 디저트도 많이 먹었다.

너무 든든하게 먹어버린 걸까? 주말의 이른 아침이라서 조용한 공간이 되어버린 지하철에서 꾸벅꾸벅 졸아버린다.

그러다 보면 1호선 서대신역에 도착하고 서구 5번 마을버스를 탄다.

덜그럭덜그럭 거리는 버스의 창밖에는 새벽시장을 나서는 할머니들이 보인다.

동아대학교 병원 정류장에서 내려서 조금 걸어가면 대신공원 숲길.



당일 비가 오지 않았지만 날은 여전히 흐렸다.

너무 덥지 않은 날씨의 산행이라 다행이라고 생각했다. 입구에서부터 진한 풀냄새가 진동을 한다.

가르쳐 주지 않아도 '바로 여기야! 들어와!'라는 알림을 같았다. 대신공원(현. 중앙공원)은 동아대 구덕캠퍼스 안쪽에 위치하였으며,

동아대학병원 주차장 입구 왼쪽이기도 하다. 자가용으로 이동할 시 주차장으로 이용하면 된다.(요금도 저렴하니 주머니도 든든하다.)

자가용이 없다면, 마을버스가 한 번에 올라가니, 갈 길이 멀다 하여 지치는 사람이 없기를!




시작을 알려주는 입구

두루누비에서 지정한 그린웨이 서구 일주로 4코스 대신공원 숲길의 입구가 나타났다.

'두루누비' 앱을 켜서 코스를 확인하니 예상대로

거리는 짧아도 숲길을 오르내려야 하기 때문에 난이도가 꽤 높은 편이다.

밥도 든든하게 먹었으니 이왕 온 거 힘차게 올라가 보기로 마음먹었다.

입구에 있는 공원사무실에는 시민들을 위해 우비와 무료 충전 서비스를 제공하니 참고하길!


초록빛 하늘의 숲속

마치 초록빛 하늘인 것처럼 나무가 빼곡하게 하늘을 메우고 있다.

나무가 무성하게 있음에도 불구하고 신기하게 가슴이 확 트이는 기분이 든다.

자연의 공기는 도심과 확실하게 다르다.

나무 사이사이마다 들어오는 잔잔한 햇빛이 길을 밝혀주고, 은은한 미소를 짓게 만든다.

더운 여름에도 시원한 공기 덕분에 연인끼리 손잡고 걸어도 좋은 공간인 것 같다.

마음의 안식처를 찾고 싶다면, 제대로 된 산림욕을 체험하고 싶다면

국내여행 중세서는 이만한 곳이 없는 것 같다.





맑은 물이 흐르는 숲길

국내 여름 여행지로도 좋은 이유가 얕은 계곡물이 흐르고 있어서이다.

발 한쪽 담그지 않아도, 그저 바라만 봐도 가슴까지 시원해지는 바위 위로 흐르는 물들.

1신간 30분이라는 거리가 믿기지 않을 만큼 금방 끝이 나는 이유가 여기 있다.

한 걸음 내디딜 때마다 보이는 모든 풍경이 그림이다.

내가 화가였다면 초록물감 하나로만 이 모든 풍경을 그려보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얕은 수심의 계곡에 아이들이 작은 돌을 쌓아 올려 본인들만의 성을 쌓았다.

작고 오동통한 손으로 심각하게 만들었을 생각을 하면 웃음이 절로 난다.

글쓴이도 어린 시절 모래놀이를 하면서 최대한 견고하고 튼튼하게 만드느라 시간이 가는 줄 몰랐던 기억이 있어 더 눈이 갔는지 모르겠다.

아이들은 물놀이를 하는 동안, 어른들은 돗자리 위에서 시원한 바람을 맞으며 일주일의 스트레스를 날린다.

어른 아이 할 것 없이 모두를 만족시키는 공간이다.


맑고 시원한 약수로 시민들이 애용하는 약수터

멍하니 걷다 보면 어느 순간 목마름도 잊을 때가 많다.

그렇게 막연한 걸음은 어느새 석탑 약수터에 도착한다.

약수터가 공원 곳곳에 있고, 끓여 먹을 시 식수 사용이 가능하다는 안내문도 함께 있다.

여기저기 어른들이 담아 놓은 약수 물통이 보인다.

약수터를 보니 잠시 잊고 있던 갈증이 올라왔다.

손안에 가득 맑은 물을 받아 꿀꺽꿀꺽 마시면 속까지 정화되는 느낌이 든다.

구덕사 자락에 있는 도심 속의 사찰 '내원정사'

잔잔한 자연의 소리만 있는 산길의 중심에 절이 하나 있다.

절 안에 들어섰을 때 그 목탁소리가 은은하게 들리는 게 좋다.

마음이 평온해진다. 절의 분위기를 좋아하는 사람들은 "대신공원 숲길" 국내여행지 추천한다.

먹거리가 많은 꽃마을

꽃마을에는 등산객을 대상으로 한 오리불고기 시락국밥, 어탕 등 맛집이 즐비하고 있다.

꽃마을은 맛있는 먹거리가 많기 때문에, 부산 시민뿐만 아니라 타지 사람들도

국내 1박2일 여행이나 당일치기 여행으로도 많이 방문한다.

이열치열이라고 더운 날에 아름다운 자연 속에서 트레킹 한번 해보는 건 어떨까?

주위에 관광지도 많기 때문에 국내 1박2일 여행 장소로도 추천한다.

국내 여름휴가 추천할만한 명소, 그린웨이 "대신공원 숲길" 꼭 한번 방문해보길 바란다.



▶코스 경로: 대신공원관리사무소 - 구덕민속예술관 - 대신 공원 매점 - 석탑 약수터 - 내원정사 - 꽃마을

▶거리 : 3.5km

▶소요 시간: 1시간 30분

▶코스 타입: 비순환형

▶난이도: 어려움

▶편의시설:

화장실:관리사무소, 민속예술관, 매점, 내원정사

식수: 민속예술관, 예술관밑 팔각정 약수터, 석탑 약수터, 구이 약수터, 내원정사

매점: 대신공원 매점

▶오시는 길: 1호선 서대신역 하차 - 서구 5번 마을버스 승차 후 동아대학교 병원 하차

 

 


- 이 달의 추천길 다른글 보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