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안동] 보물을 찾아서 - 안동 안동호반 나들이길 1코스

2017-11 이 달의 추천길 2017-10-27
조회수561

 



안동호반나들이길은 월영교부터 법흥교까지 낙동강 가 산기슭에 난 2.14km 코스다안동호반나들이길의 시작지점은 월영교를 건너서 우회전해서 150m 정도 가면 나오는데월영교를 건너야하기 때문에 사실상 월영교를 출발지점으로 봐야 한다길은 대부분 강가 산기슭에 놓인 데크로 되어 있다오르막 내리막 계단이 종종 나오지만 계단이 많지 않고 전체 구간이 짧기 때문에 편하게 걸을 수 있다.

월영교 건너편에 있는 석빙고와 선성현객사법흥교 건너편에 있는 임청각과 법흥사지칠층전탑 등 문화재를 함께 돌아보는 것도 좋겠다.


석빙고와 선성현객사

월영공원 단풍(왼쪽) / 낙동강을 오르내리며 뱃놀이를 한다.


출발지점인 월영교는 주민들과 함께 만든 다리다다리 이름을 짓는데 주민에게 이름을 공모했다. 322개의 이름이 출품됐고그중 월영교가 채택됐다이 주변에는 예로부터 달골엄달골 등 달과 관련된 이름이 붙은 마을이 있었다.


월영교 옆 안동물문화관 전망대에서 본 풍경(왼쪽) / 월영교를 건너면서 본 풍경. 사진 중앙에 안동댐이 보인다. 은행나무 단풍이 아름답다.


월영교에서 본 풍경. 은행나무 단풍이 강물에 비친다.


월영교를 건너서 우회전해서 조금 가다보면 길 왼쪽에 석빙고로 올라가는 계단이 나온다계단을 따라 올라가면 보물로 지정된 석빙고가 나오고 그 다음에 선성현객사가 있다.


안동호반나들이길 이정표


물 옆 데크길에서 본 월영교


석빙고는 보물 제305호다원래는 도산면 동부리 산기슭에 있었는데 안동댐을 만들면서 지금의 자리로 옮긴 것이다예안군 읍지인선성지에 현감 이매신이 조선 영조13(1737)에 사재를 털어 석빙고를 만들었다는 기록이 나온다낙동강에서 잡히는 은어를 왕에게 진상하기 위해 만들었다고 한다

석빙고를 지나면 월영대라는 글자가 새겨진 비석이 보인다. 경상북도 유형문화재 제22호다.


석빙고(왼쪽) / 월영대 비석


월영대 비석에 새겨진 한자


월영대를 지나면 바로 선성현객사다경상북도 유형문화재 제29호인 선성현객사는 조선 숙종38(1712)에 현감 김성유가 개수했다고 한다.


선성현객사


낙동강 가 산기슭 길을 걷다

안동호반나들이길 시작 지점


안동호반나들이길을 걷기 전에 안동의 보물을 먼저 돌아봤다석빙고에서 계단을 내려와 본격적으로 안동호반나들이길을 걷기 시작한다.

일기예보에 없는 먹구름이 안동댐을 덮었다그리고 서서히 낙동강을 따라 밀려온다먹구름에서 내리는 비가 안개처럼 뿌옇다물 알갱이가 공중에서 흩날리는 것 같다먹구름이 월영교 위 하늘을 지나 점점 낙동강이 흐르는 방향으로 움직인다


단풍 물든 은행나무가 있는 안동호반나들이길


드디어 안동호반나들이길에도 비가 내린다. 숲이 젖고 젖은 숲에서 길로 빗물이 떨어진다. 비를 맞으며 걷는다. 


안동호반나들이길은 물가를 걷는 길이다.(왼쪽) / 안동호반나들이길에 있는 정자


멀리 단풍 물든 나무가 비에 젖는다비에 젖은 잎은 단풍의 색을 더 선명하게 발산한다강가에 선 나무들은 단풍으로 계절을 말하며 수런댄다지난 여름 뜨겁게 잘 살아냈다고그래서 이렇게 아름답게 빛날 수 있다고...

물비린내 나는 강가 길을 걷는 동안 온 몸이 비에 다 젖었다젖을수록 빛나는 건 단풍 물든 잎새 만이 아니었다.


물가 산기슭에 나무데크로 길을 만들어 걷기 편하다.


임청각과 법흥사지칠층전탑

안동호반나들이길 도착지점


법흥교를 건너면서 본 풍경. 임청각 군자정과 안동 법흥사지 칠층전탑이 보인다.


도착지점인 법흥교 앞에 서서 강 건너편 산기슭에 있는 한옥 건물을 바라본다임청각과 안동 고성 이씨 탑동파 종택그리고 안동 법흥사지 칠층전탑이다법흥교를 건너면 건널목이 나온다건널목을 건너서 우회전해서 조금만 가다보면 굴다리가 나온다굴다리를 지나 오른쪽으로 조금만 가면 임청각이다.

임청각은 보물 제182호다중종10(1515)에 형조좌랑을 지낸 고성 이씨 이명이 지은 집이다원래는 99칸 집이었는데 지금은 70여 칸만 남았다독립운동가이며 대한민국 임시정부 초대 국무령을 지낸 석주 이상룡의 생가다그의 아들과 손자 등 삼대에 걸쳐 독립유공자를 배출한 곳이다.


백일홍에 빗방울이 맺혔다.


임청각 군자정


한옥과 코스모스가 잘 어울린다.


안동 법흥사지 칠층전탑


임청각을 지나면 국가민속문화재 제185호인 안동 고성 이씨 탑동파 종택이 나온다안동 고성 이씨 탑동파 종택의 본채는 조선 숙종30(1704)에 좌승지 이후식이 지었다

고성 이씨 탑동파 종택 앞에 안동 법흥사지 칠층전탑이 있다이 탑은 국보 제16호다탑의 높이가 16.8m통일신라시대인 8세기에 법흥사를 건립하면서 탑을 만든 것으로 보고 있는데법흥사의 모든 건물이 없어지고 이 탑만 남았다
안동호반나들이길을 다 걷고 하루를 마무리하기에 이 보다 좋은 곳이 또 어디 있으랴!


안동 고성 이씨 탑동파 종택과 안동 법흥사지 칠층전탑





코스 요약

월영교~월영교 건너 우회전~법흥교
(2.14km, 40)


교통편

찾아가기
안동시외버스터미널 앞 시내버스 정류장에서 교보생명 시내버스 정류장을 지나는 시내버스를 타고 
교보생명 시내버스 정류장에 내려서 월영교’ 가는 시내버스로 갈아타야 함안동시외버스터미널 앞 
시내버스정류장에서 교보생명 시내버스 정류장을 지나는 시내버스는 자주 있음
교보생명 시내버스 정류장에서 월영교’ 가는 시내버스는(3, 3-1)는 드물다
월영교 시내버스 정류장에 내려서 월영교 주차장 안쪽으로 가면 월영교가 보인다
교보생명 시내버스 정류장은 안동역에서 서쪽으로 약 130m 거리에 있다
시내버스가 드물다. ‘교보생명 시내버스 정류장에서 월영교까지 3km 정도 되니 시내버스 
시간이 맞지 않으면 택시를 이용해도 좋겠다.

돌아오기
법흥교를 건너면 건널목이 나온다건널목 건너서 우회전해서 조금 가다보면 임청각시내버스정류장이 있다
시내버스정류장에서 안동 시내로 나가는 시내버스 이용.(시내버스가 드물다.) 
법흥교에서 안동역까지 약 1km 정도 되니 시내버스 시간이 맞지 않으면 걸어가는 것도 괜찮다.


TIP

화장실
월영교 앞 안동물문화관

식당(매점)
월영교 주변에 식당 및 편의점 있음 

숙박업소
안동 시내 숙박업소 이용

코스 문의
안동시청 산림녹지과 054-840-6453





글, 사진: 장태동(여행작가)

 


 


- 이 달의 추천길 다른글 보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