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남해] 보물섬이 감춰둔 어머니의 쪽빛바다

2017-01 이 달의 추천길 2017-08-11
조회수261

보물섬. 남해군을 부르는 다른 이름이다. 금산과 상주해변으로 대표되는 한려해상국립공원을 품고 있을 만큼 산과 바다가 아름답고 마늘, 고구마, 죽방렴 멸치 등과 같은 특산물이 있어 보물섬이라는 이름을 붙였을 것이다. 특히 반짝이는 쪽빛 바다와 해변의 고운 모래가 어울린 모습은 보물섬이라는 말에 고개를 끄덕이게 만든다. 남해도 제일 남쪽에 위치한 미조항은 남해의 귀한 보석들 중 하나인데 미조항을 중심으로 걷기 좋은 길이 있다. ‘남해바래길’의 넷째 코스인 ‘섬노래길’이다. 푸른 바다와 함께 하는 섬노래길을 걸어본다.

 

 바래길

  ‘바래’ 라는 말은 남해 바닷가에 사는 어머니들이 바다가 열리는 물때에 맞춰 갯벌에 나가 미역, 파래, 홍합 등과 같은 해산물을 채취하는 작업을 일컫는 남해의 토속어다. 그러니 바래길은 바래하러 다니던 길이라는 이야기겠다. 남해군에서는 이런 바닷길을 중심으로 길을 엮고 이름을 바래길 이라고 붙였다. 의미도 있고 말맛도 좋은 예쁜 이름이다.

 

천하몽돌해변을 둘러보는 것으로 걸음을 시작한다. 모나지 않고 동글동글한 돌을 몽돌이라고 하는데 천하마을의 바닷가는 모래가 아니고 몽돌이 깔려 있다. 파도가 밀려오고 나가면서 몽돌과 부딪히면 좌르륵 좌르륵 하는 소리를 낸다. 천하몽돌해변은 작은 바닷가라서 조용한 해변을 찾는 가족단위의 관광객이 주로 찾는다고 한다. 마을회관 옆에 몇 그루의 묵은 나무들이 있다. 바닷바람이나 해일 등의 피해를 막기 위해 바닷가에 가꾼 숲을 방조림이라고 하는데 이곳 나무들은 이런 방조림의 흔적일 것 같다.




어머니의 바래-어머니의 고단함이 우리들을 키웠다.

 


조용하고 아담한 천하몽돌해변마을



몽돌이 가득 깔려있는 바닷가



 송정솔바람해변

  바래길 넷째 코스인 섬노래길의 공식적인 출발지는 천하몽돌해변이지만 실질적인 시작점은 송정솔바람해변이다. 섬노래길은 한 바퀴 돌아서 제자리로 돌아오는 환형코스라서 송정솔바람해변은 섬노래길을 마치는 곳이기도 하다. 송정 솔바람해변은 맑은 바닷물과 소나무 숲 그리고 완만한 백사장이 어울려 있는 아름다운 바닷가다. 백사장은 길이가 1.5km 이고 폭은 90m 인데 해변에 조성되어 있는 곰솔 숲은 방풍을 목적으로 약 200여 년 전에 심었다고 하며 요즈음은 생태 숲으로 보호되고 있다.




제2의 박찬호와 추신수를 꿈꾸며 송정솔바람해변에서 전지훈련 중인 학생들



 망산

 송정솔바람해변을 떠나 망산으로 오른다. 망산은 해발 286m로 그렇게 높은 산은 아니지만 해변에서 바로 올라야 하는 곳이라서 육지에 있는 비슷한 높이의 산을 오르는 것 보다는 힘이 조금 더 든다. 그래도 쉬엄쉬엄 느긋한 걸음으로 오르다보니 어느새 꼭대기다.


사방으로 시야가 터지고 앞으로 가야할 미조항이며 설리해변이 발아래에 있는데 이 봉우리를 망산으로 부르는 이유가 바로 이 모습일 것이다. 우리나라에는 망산이 많다. 특히 해안가 산에 망산이라는 이름이 많은데 거제도에도 한산도에도 망산이 있고 남해에도 다랑이논으로 유명한 가천마을 뒤에 망산이 또 있다. 모두 망을 본다거나 봉수대가 있었다는 공통점이 있다.


망산 꼭대기에 산불감시초소가 있다. 초소 주변은 돌무지들인데 아마도 봉수대의 흔적일 것 같다. 봉수라는 것은 횃불과 연기를 이용하여 급한 소식을 전하던 옛날의 통신수단인데 낮에는 연기로 밤에는 불빛으로 신호를 보냈다. 전국 각지에서 올라오는 봉수는 최종적으로 서울 남산에 모이게 되는데 각 방면에서 다섯 갈래로 받았다. 봉수대는 조선 태조 시절에 설치하여 조선말까지 사용했다고 한다. 평상시에는 봉수대에 연기가 하나 오르고 적이 국경에 나타나면 둘, 적이 국경에 접근하면 셋, 적이 국경을 침범하면 넷 그리고 아군과 교전하게 되면 다섯 개의 연기를 올렸다고 한다.




망산 꼭대기의 산불감시초소



 미조항

  강원도와 충청북도, 전라도와 경상도의 경계를 따라 우리나라 중심부를 가르는 도로가 19번 국도인데 강원도 홍천군부터 경상남도 남해군 미조면까지 이어지는 길이다. 미조항은 이 19번 국도의 끝이자 시작점이다. 이름부터 예쁜 미조항은 남해의 어업전진기지다. 봄철 멸치가 본격적으로 잡히기 시작하면 미조항은 그물로 잡은 멸치털이로 분주해진다. 그 고단한 극한작업의 현장에서 역동적인 어부들의 모습을 담으려는 사진애호가들의 발걸음도 끊이지 않는다.




망산에서 보는 미조항

 


19번 국도의 시작과 끝인 미조항



남해는 마늘 농사를 많이 짓는 곳이기도 하다. 이른 봄 바닷가를 배경으로 펼쳐진 연녹색의 마늘밭은 또 다른 그림이다. 고두현시인은 자신의 고향 남해의 풍광을 여러 편 노래했는데 그 중에는 ‘남해 마늘’이라는 시도 있다.


남해 마늘

                   고두현


보리밭인 줄 알았지

하늘거리는 몸짓

그 연하디 연한 허리 아래

매운 뿌리 뻗는 줄 모르고

어릴 적엔 푸르게 보이는 게

다 보리인 줄 알았지

(후략)


남해의 봄은 마늘과 함께 온다.



 설리해변

  미조항에서 고개를 하나 넘어가서 만나게 되는 곳이 설리해변이다. 백사장 길이 300m 폭 60m의 아주 아담한 해변이다. 수심도 낮고 완만해서 어린이를 동반한 물놀이에 제격이라고 한다. 설리마을은 '설꽂이'라고도 한다는데 남해에서도 가장 남쪽에 있는 마을답게 따뜻한 곳이라서 눈이 오지 않는 마을로도 알려져 있다. 해안선을 따라 해변 끝까지 가면 방파제가 있고 산으로 오르는 계단이 있다. 이제부터는 아주 부드럽고 조붓한 산길을 걷는다.




아담하고 조용한 설리해변



이런 길이 조금 더 계속됐으면 하는 아쉬움을 뒤로 하고 설리마을 숲길을 빠져 나간다. 송정솔바람해변까지는 찻길을 따라 걸어야 하지만 차도 옆으로 좁지만 걷기에는 문제없는 길을 별도로 마련해 놓아서 차량통행과는 무관하게 걸을 수 있다. 쪽빛 바다, 녹색의 섬, 구름 둥실 떠 있는 파란 하늘. 나그네의 마음도 풍선을 탄다.


그래 여기가 보물섬 남해지...




마늘은 남해의 보물 중 하나다.

 


설리해변은 완만한 수심으로 스노클링의 명소이기도 하다.



설리해변 앞 바다-크고 작은 섬이 감싸고 있어 웬만한 풍랑은 그냥 넘어갈 것 같다.

 


폭신하고 조붓한 숲길-길 끝에 서면 조금 더 계속되었으면 하는 욕심이 생긴다.



한 바퀴 돌아서 다시 만나는 송정솔바람해변




코스요약

걷는 거리 11.1km


걷는 시간 4시간 30분 (순 걷는 시간이며 답사시간, 간식시간, 쉬는 시간 등은 포함하지 않음)


걷는 순서 

  천하몽돌해변~(1.3km)송정솔바람해변~(1.1km)망산 정상~(1.5km)미조우체국~ (0.3km)남망산 전망대~(0.6km)수협위판장~(2.4km)설리해변~(3.9km)송정솔바람해변


* 망산 정상으로 오르는 길은 등산로다. 등산이 어려운 사람이라면 송정솔바람해변에서 거꾸로 설리해변 ~ 미조항 방향으로 걸으면 된다.


* 만일 차를 가져간다면 천하몽돌해변은 차로 돌아본 뒤에 송정솔바람해변에 차를 세워두고 한 바퀴 돌아오는 것이 편하다. 


* 송정솔바람해변에서 망산 들머리로 가는 길에 이정표나 안내판이 없어 길 찾기가 어렵다. 다음처럼 찾아가면 된다.


송정솔바람해변을 빠져 나오면 ‘송정해수욕장 송남민박마을’ 입간판이 있는 찻길 갈림길이다. 왼쪽으로 간다. 오른쪽 길은 나중에 설리해변에서 돌아오는 길이다. 150m 정도 걸으면 다시 갈림길인데 산으로 난 길로 간다. 별마루펜션 방향이다. 20m 정도 올라가면 갈림길이다. 별마루펜션 방향인 오른쪽 좁은 길로 올라간다. 160m 정도 올라가면 갈림길이다. 가던 방향인 왼쪽 길로 간다. 다시 40m 정도 올라가면 별마루펜션 앞 갈림길이다. 가던 방향인 왼쪽 길로 조금 가면 망산으로 올라가는 등산로가 있다.


난이도 : 어려움

 

주변 관광지 국립남해편백자연휴양림, 초전몽돌해변, 상주해변, 남해가천마을 다랑이논, 남해독일마을, 남해금산


교통편

   

찾아가기 

  남해공용터미널에서 미조행 버스를 타고 천하마을에서 내린다. 

  하루에 18회 운행한다.

  남해공용터미널 055-863-5056


돌아오기 

  송정솔바람해변 버스정류장에서 남해공용터미널행 버스를 탈수 있다.


걷기여행 TIP


화장실

천하몽돌해변, 송정솔바람해변, 미조항, 수협위판장, 설리해변


음식점 및 매점

천하몽돌해변에 매점, 송정솔바람해변에 매점, 미조항에 음식점과 매점, 설리해변에 매점

   

숙박업소

천하몽돌해변에 펜션, 송정솔바람해변에 모텔, 민박, 펜션, 미조항에 모텔, 민박, 펜션. 설리해변에 펜션

 

코스문의

- 남해군청 문화관광과 055-860-8643

- 남해바래길 055-863-8778  www.baraeroad.or.kr/

- 남해바래길 카페  cafe.daum.net/baraeroad


 

김영록 (걷기여행가 여행 작가)



 

연관 여행지

연관 여행지가 없습니다.

- 이 달의 추천길 다른글 보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