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괴산] 소풍 같은 날들 - 충청도 양반길 1코스, 2-1코스

2017-04 이 달의 추천길 2017-08-11
조회수369

충청도양반길 1코스 약 4km와 2-1코스 중 연하협구름다리~덕평리 구간 약 5.6km를 이어, 약 9.6km를 걷는다.

충청도양반길 1코스는 ‘산막이 옛길’하고 같다. 대부분 데크로 만든 길이다. 절벽에 놓인 데크길은 걷기 편하면서도 전망이 좋다. 군데군데 있는 전망 좋은 곳에서 풍경을 즐기며 여유 있게 걷는다.


충청도양반길 2코스의 매력은 있는 그대로의 숲길이다. 숲길이 끝나면 운교리 마을길이 나온다. 운교리에서 운교를 건너 덕평리에서 걷기여행을 마무리 한다.(원래 도착지점은 덕평리에서 약 3km 정도 더 가야 하는데 도로를 따라 걸어야 하고 돌아오는 교통편도 불편해서 덕평리에서 걷기여행을 끝내는 게 좋다.)



사랑의 나무들

 10시께 괴산 시외버스터미널에 도착했다. 괴산 읍내에 올갱이국으로 유명한 식당이 네 곳 있는데 그중 한 곳에서 올갱이국을 먹었다. 예나 지금이나 여전한 올갱이국에 마음이 푸근해 진다.

시외버스터미널에서 조금 떨어진 시내버스터미널을 찾아갔다. 이번 걷기여행의 시작지점으로 가는 버스가 11시10분에 출발한다. 

가는 날이 장날이었다. 진짜 괴산 장날이었다. 뻥튀기 아저씨는 호루라기로 신호를 한다. 옛날에는 ‘뻥이요’라는 소리로 알렸는데 호루라기 소리로 대신하니 옛 흥이 안 난다.

장구경에 벌써 버스 출발시간이다. 버스는 시골마을 곳곳을 들락거리며 손님을 내려주고 태웠다. 그렇게 수전에 도착했다. 평일인데도 ‘산막이 옛길’ 주차장에 관광버스가 예닐곱 대나 있다. 사람들의 뒤를 따라 걸었다.

산막이 옛길 비석에 새겨진 이야기를 읽는다. 칠성면 사은리 사오랑마을에서 산막이 마을까지 이어지는 10리 옛길을 복원해서 이 길을 만들었다는 내용이다. 관광안내소를 지나 본격적으로 걷는다.

연리지, 뿌리가 다른 나무의 줄기가 중간에서 하나로 합쳐져 자랐다. 사람들은 둘이 하나가 되는 사랑의 이야기를 연리지에 입혔다.


출렁다리 부근 나무 앞에 ‘정사목’이라는 안내판이 눈에 띈다. 줄기가 두 개로 갈라진 사이로 또 다른 줄기가 자라난 나무에 ‘정사목’이라는 이름을 붙였다. 즉물적인 이름 보다 오히려 그 모습으로 자란 나무가 상상의 범주를 넓힌다.

출렁다리를 건너는 사람도 있고 ‘정사목’이 있는 쪽으로 돌아가는 사람도 있다. ‘사랑목’이라는 이름이 붙은 나무도 있다. 연리지, 정사목, 사랑목, 갑자기 가요의 한 구절이 생각났다. ‘사랑밖엔 난 몰라'



 

출렁다리



앉은뱅이 약수터 정자 앞으로 내려온 다람쥐가 먹을 것을 찾는다. 사람을 경계했지만 쉽게 달아나지 않았다. 사람들은 그 앞에서 발걸음을 멈추고 다람쥐를 바라보았다. 누구도 쉽게 발걸음을 떼지 않았다.

소풍 전날 밤, 그 기분이 떠올랐다. 나무에 붙은 사랑 운운의 이름 보다 그 나무 자체, 그리고 다람쥐 한 마리, 다람쥐 앞에서 잠깐이나마 소풍 전날 밤 소년 소녀로 돌아간 사람들... 사랑을 이야기 하지 않아도 사랑은 그렇게 있다.



 

앉은뱅이약수터 정자 앞에 다람쥐가 나타났다. 사람들이 다람쥐를 보느라 걸음을 멈춘다.



 

앉은뱅이 약수




앉은뱅이 약수터에서 흘러내린 물이 나무로 만든 수로를 지나 호수로 흘러든다.

 

 

산막이 마을과 연하협구름다리

 느티나무가 있는 병풍루 쉼터가 널찍하다. 몇몇은 자리를 깔고 도시락을 먹는다. 1코스가 끝나는 산막이 마을이 가깝게 보인다.

괴산바위를 지나면 꾀꼬리전망대가 나온다. 전망대가 허공으로 머리를 내밀었다. 계단을 올라서서 전망대로 다가선다. 한 번에 두 명 이상 가지 말라는 경고문구가 더 아찔하다.



 

전망대와 유람선



 

유람선. 맞은편 절벽에 보이는 길이 충청도양반길 1코스 산막이 옛길이다.



 

꾀꼬리전망대



 

꾀꼬리전망대에서 본 풍경



진달래동산 앞을 지나면 나무 사이로 물레방아가 보인다. ‘물레방아 도는 내력’을 알아볼 것도 없다. ‘떡메인절미체험관’이다.

사람이 적은 날은 체험은 안하고 음식만 판다. 소 형상 방아 옆에 앉아 인절미를 먹는 아줌마 아저씨들의 농담이 짙다.

산막이 마을로 들어가는 길에 산수유도 피고 매화도 피었다. 지나온 길에는 생강나무꽃들이 사람들을 반기더니 마을에서는 불꽃놀이 같은 산수유꽃과 하얗게 빛나는 매화가 ‘잘 왔다’고 반긴다.



 

물레방아



 

생강나무꽃이 피었다.



 

생강나무꽃



 

산막이 마을로 가는 길에 산수유 꽃이 피었다.



200살이 넘은 밤나무는 산막이 마을의 당산나무다. 나무 앞에 말뚝을 박고 새끼줄을 이어 만든 시설물에 소원을 적은 리본이 한 가득이다. 무엇을 빌고 기원했는지 궁금하지 않았다. 기원은 내용이 아니라 마음이다.

보통은 산막이 마을에서 밥 한 끼 술 한 잔 한 뒤 유람선을 타고 출발지점 부근에 있는 선착장으로 돌아간다. 하지만 그렇게 돌아가기에는 앞으로 펼쳐질 길이 궁금하다.



 

산막이 마을에 있는 당산나무




신랑바위 신부바위

연하협구름다리, 산막이 마을에서 약 1km 정도 떨어진 곳에 있는 다리다. 괴산호 물 위를 지나 갈론마을로 가는 길에 연결 된다.

그런데 왜 다리 이름이 ‘연하’일까? 연꽃, 아니면 안개, 노을 그것도 아니면 경치가 좋아서? 나무에 붙인 이름처럼 이 다리도 무슨 ‘사랑’의 의미를 담은 건 아닐까?

연하협구름다리를 뒤로하고 갈론마을 방향으로 걷다보면 출렁다리가 나온다. 출렁다리를 건너면 길은 본격적으로 숲으로 들어간다.



 

괴산호. 물길을 막은 댐이 보인다.



 

연하협구름다리



 

연하협구름다리를 건너면 충청도양반길 2-1코스가 시작된다. 도로를 따라 걷다가 출렁다리를 건너 숲으로 들어간다.



나무줄기를 휘감은 덩쿨, 뿌리가 드러난 나무, 오솔길과 비탈, 지난해 떨어진 낙엽, 습기 머금은 계곡... 있는 그대로의 자연이 길과 함께 한다.

골짜기 깊숙하게 파고든 계곡 이름이 옥녀계곡이다. 계곡에서 물이 쉬지 않고 흐르고 그 아래 작은 웅덩이가 몇 개 있다.

주변 바위와 돌, 나무로 만든 다리에 온통 푸른 이끼다. 푸른 생명이다. 낡은 나무다리를 조심스럽게 밟고 건너는 것처럼 이끼를 피해 걷는다.

물 아래 뿌리를 박고 높이 솟은 바위절벽에 선유대라는 이름이 붙었다. ‘신선들이 놀던 곳’ 정도로 풀어쓸 수 있겠다.



 

숲길



 

숲에 피어난 생강나무꽃



 

옥녀계곡에 놓인 나무다리



선유대 절벽 꼭대기에 올라 물줄기와 산줄기가 몸을 섞어 만드는 풍경을 한동안 바라본다. 세상 밖에 사는 신선보다 세상에 있는 이일 저일 들추며 다투고 화해하고 사랑하고 사는 사람이 더 좋다.

선유대의 또 다른 이름이 신부바위다. 선유대에서 가까운 곳에 사모바위가 있다. 그 바위의 다른 이름이 신랑바위다.

신랑바위 신부바위 사이로 달천이 흐른다. 푸르른 강물, 초례청에서 마주보는 신랑 신부의 푸르른 마음이 아닐까!



 

선유대에 올라 풍경을 바라본다.



 

물가에서 본 선유대. 선유대를 신부바위라고도 한다.



 

선유대를 지나 운교리로 가는 길에 본 풍경. 물에서 솟은 바위 절벽이 사모바위다. 신랑바위라고도 한다.


 

 

운교리로 가는 길에서 하늘로 날아오르는 새 한 마리 보았다.



 

운교리 마을길



 

운교리 운교를 건넌다. 지는 해가 달천에 비친다.



 

덕평삼거리 옛 주유소 앞 길에 피어난 작은 꽃





코스요약


걷는 거리

* 충청도양반길 1코스 산막이 옛길 (약 4km )

* 충청도양반길 2-1코스 중 연하협구름다리부터 덕평리 동민슈퍼 앞 사거리 (약 5.6km)

* 위 두 코스를 합한 거리 (약 9.6km)


걷는 시간 총 약 4시간


걷는 순서 

수전 버스정류장(승용차는 산막이 옛길 주차장) - 충청도양반길 1코스 산막이 옛길 출발지점 - 앉은뱅이 약수터 -

산막이 마을 - 산막이 마을 당산나무 지나서 마을 입구에 연하협구름다리 방향 이정표 있음 - 연하협구름다리 -

연하협구름다리 건너 도로로 올라서서 오른쪽 방향 - 출렁다리 건너 우회전 - 숲길 - 옥녀계곡 - 선유대 - 운교리 -

운교 건너 직진 - 덕평리 동민슈퍼 앞 사거리


별점 

   - 대중교통의 편의성 : 별 3개

   - 노선의 안정성 : 별 4개

   - 경관문화의 우수성 : 별 4개

   - 안내체계 : 별 4개


교통편


찾아가기 

  괴산시내버스터미널에서 수전 가는 버스를 타고 수전에서 내리면 된다. 하루 8대 운행한다.

  시내버스정류장 승차장 중 ‘산막이’라고 적혀 있는 곳에서 버스를 타면 된다.


돌아오기 

  운교리에서 운교를 건너 덕평리에 도착.

  덕평리 동민슈퍼 앞 사거리에서 괴산읍내로 가는 버스 이용. (버스가 많지 않다)


시내버스 문의 

  043-834-3351

걷기여행 TIP

화장실

1코스 산막이 옛길 출발지점. 유람선 타는 곳. 산막이 마을.

연하협구름다리 건너 주차장.

 

식당(매점)

1코스 산막이 옛길 출발지점에 식당 및 매점 있음.

덕평리에 슈퍼 및 식당 있음

 

숙박업소

괴산 읍내 숙박업소 이용

   

코스문의

괴산군청 문화관광과 043-830-3451

 


 

글/사진 장태동

 

 

 


- 이 달의 추천길 다른글 보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