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파랑길 강릉구간

솔향 폴폴 풍기는 감자바우길, 강릉 바우길과의 행복한 만남!

해파랑길 강릉구간은 이 지역에서 먼저 조성한 강릉 바우길의 동해안 구간과 겹친다.
해파랑길이나 바우길 중 어느 안내표시를 따라도 무리가 없다.
옥계해변부터 만나는 소나무 숲은 강릉 제일의 명품 숲이다.
모래시계로 유명한 정동진을 지나면 산 위로 뻗은 길이 기다린다.
산정을 오른 해파랑길은 안인해변에 이르러 가쁜 숨을 고르며 편안한 해안길로 스민다.
다시 길은 울창한 송림을 지나 내륙으로 치닫는다.
신라시대의 거대한 사찰이었던 굴산사터를 접견한 해파랑길은 다시 동해로 향한다.
강릉 중앙시장과 남항진해변을 지나면 수려한 경포대를 따라 돈다.
주문진에 다다르면 경치가 뛰어나 정자가 많았다고 전하는 향호에서 양양으로 넘어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