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파랑길 영덕구간

숲길과 바닷길이 함께 공존하는 블루로드!

‘블루로드’라는 이름으로 전국의 걷기꾼을 부르는 영덕 구간은 숲길과 바닷길이 지루하지 않게 적당히 교차하도록 조성된 것이 특징이다.
파도소리만 넘나드는 한적한 갯마을은 고요하고, 활기 넘치는 강구항에서는 왁자지껄한 삶의 현장을 만날 수 있다.
송림이 일품인 숲길을 한동안 걷던 길은 다시 짙푸른 동해를 만나 해안순찰로를 따른다.
대나무가 많아 죽도산이라 명명된 죽도산전망대에 오르면 지나온 길과 가야할 길이 남북으로 아득하고, ‘저 아름다운 길을 모두 걷고 말리라’는 다짐이 솟는다.
고려후기 문신으로 이름 높았던 목은 이색 선생이 걸었다는 숲길 산책로와 이색 선생이 고래가 뛰노는 모습을 보고 명명했다는 고래불해수욕장에 이르러 영덕의 해파랑길은 울진으로 넘어간다.